언어
Q
U
I
C
K

News Room

SK바이오사이언스의 다양한 소식들을 전해드립니다.

보도자료

SK바이오사이언스-CEPI(전염병대비혁신연합)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백신 개발 돌입

2021. 03. 11

SK바이오사이언스 연구원이 안동L하우스에서 백신을 검수하고 있다.



CEPI, SK에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백신 연구개발비 최대 1,420만 달러 지원

‘GBP510’ 상업 생산 공정개발비 최대 1,250만 달러도 추가 지원.. SK, ‘GBP510’ 개발비로 현재 총 4,030만 달러 확보

SK, ‘GBP510’ 플랫폼 활용한 백신 개발 박차.. 안전성과 유효성 입증 후 COVAX facility로 글로벌 공급



SK바이오사이언스가 CEPI와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에 대응하기 위한 백신 개발에 돌입한다.



SK바이오사이언스(대표: 안재용)는 현재 임상을 진행 중인 코로나19 백신 ‘GBP510’의 개발 플랫폼을 활용,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를 예방할 백신을 확보하고자 최대 1,420만 US달러(한화 약 160억원)의 연구개발비를 국제민간기구인 CEPI(전염병대비혁신연합)로부터 지원받는다고 11일 밝혔다.



또 SK바이오사이언스는 CEPI로부터 GBP510 공정을 상업 생산 규모로 확대하기 위한 공정개발비로 최대 1,250만 US달러(한화 약 141억원)도 추가 지원받았다.



이로써 SK바이오사이언스는 빌&멜린다게이츠재단(BMGF)의 후보물질 발굴 및 비임상 지원금과 CEPI의 기존 임상 1/2상 지원금을 포함, GBP510 관련 개발비로만 총 4,030만 US달러(약 454억원)를 확보하게 됐다.



CEPI의 이번 지원은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의 위협에 보다 광범위하게 대처하기 위한 것으로 SK바이오사이언스는 글로벌에서 인정받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전방위적 대응 체제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GBP510의 성공적 개발을 목표로 CEPI 등과 임상3상과 상업화 단계에서의 협력 방안에 대한 논의도 지속적으로 이어갈 예정이다.



GBP510은 지난해 SK바이오사이언스가 미국 워싱턴대학 항원 디자인 연구소와 공동으로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로 CEPI가 추진하는 ‘Wave2’(차세대 코로나19 백신) 개발 프로젝트의 지원 대상으로 선정된 바 있다.



Wave2 선정에 따라 GBP510은 개발이 완료되면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통해 전 세계에 공급될 예정이며 보관방법이나 생산성, 면역반응 등에서 글로벌의 다양한 요구에 부응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SK바이오사이언스는 이번 CEPI의 지원을 통해 남아프리카공화국 등에서 발견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백신까지 GBP510와 동일한 기반 기술로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지속적인 변이를 통해 확산세를 높이며 세계 곳곳에서 사망자 증가와 재감염 사례 확대, 백신 및 치료제의 효능 감소를 유발하고 있어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이 필요한 상황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 백신 후보가 개발되면 부스터샷(기존 백신에 추가로 접종하는 백신)과 다가 백신(두 종류 이상의 바이러스를 예방하는 백신) 등의 연구도 수행할 예정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 안재용 대표는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백신 연구개발을 위해 다시 한번 CEPI와 협력을 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 순조롭게 개발이 진행되고 있는 백신 플랫폼을 활용하면 변이된 바이러스에 대한 연구도 빠르게 완료할 수 있을 것”이라며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를 포함한 이번 팬데믹의 종결을 위해서 우리의 역할을 책임감 있게 완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CEPI 리처드 해치트 CEO는 “팬데믹의 조기 종식을 위한 노력이 결실로 맺어지려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확산에 대한 빠른 대응이 필요하다”며 “CEPI는 코로나19 바이러스를 포함한 감염병과 팬더믹의 위험을 줄이고자 5개년 장기 계획을 시행하려 하며 이를 달성할 핵심 전략과 기술을 최적화해 줄 R&D에 대한 투자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한편, SK바이오사이언스는 자체 기술을 활용한 백신 개발과 글로벌 백신의 위탁 생산, 글로벌 백신의 기술 이전 등 코로나19 백신을 위해 가동할 수 있는 모든 채널을 확보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GBP510은 최근 GSK(GlaxoSmithKline) 등 글로벌 제약사의 협력 아래 임상 1/2상에 돌입하며 개발에 속도를 붙였고 SK바이오사이언스가 개발 중인 또 하나의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NBP2001’도 임상을 진행하고 있다.



또 SK바이오사이언스는 아스트라제네카와 영국 옥스퍼드대학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과 노바백스의 코로나19 백신을 위탁생산하고 있으며 노바백스와는 기술 이전(License-In) 계약을 체결하며 코로나19 백신 ‘NVX-CoV2373’을 국내에서 생산 및 판매할 권리를 확보하기도 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질병관리청의 ‘코로나19 백신 국내 유통관리 체계 구축·운영’ 과제에 수행기관으로 선정되며 국내로 들어오는 코로나19 백신의 유통, 보관 및 콜드체인 구축, 입출하 관리 등도 담당하는 중이다.